메뉴

애플 WWDC 2017 IOS11 아이패드 멀티태스킹과 홈팟(HomePod)

2017년 6월 6일 - IT Communication

WWDC2017을 실시간 중계(특이하게 크롬에서는 안되고 사파리 브라우저를 켜야 스트림 방송이 됨)를 통해 시청 했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인 것은 IOS 11 의 변화 아이패드의 멀티태스킹이다.
아이폰에서의 IOS11은 카메라 기능 중 영상을 통해 장노출 사진을 만드는 기능이 인상적이었다.
아이패드에서의 IOS11 주요 기능을 살펴보자면

1. 맥OSX처럼 Dock 을 통해 프로그램 실행 중에도 프로그램 전환
2. 최근 리스트를 Dock 의 아이콘 상에서 썸네일로 보여줌
3. 이미지를 드래그 앤 드랍해서 프로그램을 실행
4. 앱을 드래그해서 화면의 일부분에 띄울 수 있음
5. 미션컨트롤 화면과 같이 현재 실행된 앱의 모습을 썸네일로 보여줌
6. 리스트를 통해 여러 파일을 선택하고 실행함
7. 가상키보드에서 버튼 클릭을 통한 화면전환없이 특수문자를 드래그로 선택할 수 있음
8. Files 라는 파일탐색기(맥의 Finder)가 지원됨(iCloud와 연동됨 그외 써드파티 앱도 가능)
9. PDF 저장 기능 지원
10. 스캔 기능 지원

멀티태스킹 – 스플릿 뷰

멀티태스킹 시연

화면 이동

멀티태스킹 Dock 실행

브라우저의 텍스트를 드래그해서 이메일로 가져다 붙임

브라우저의 이미지를 드래그해서 이메일로 가져다 붙임

New App Switcher

Dock의 Files썸네일 표시와 Files의 이미지를 가져와서 키노트에 편집하는 장면

드래그를 이용한 특수문자 선택

Files

PDF 저장 기능 지원

Document Camera – 문서의 모양과 기울기를 인식하여 원본모양으로 스캔해주는 것으로 표현됨

음악과 아이팟이 나오면서 홈팟(HomePod)이 나왔는데 듣는 순간 이름이 별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품 특징은 마치 전체가 스피커인 모양으로 등산용 의류 패키지 또는 격자무늬로 새둥지처럼 생겼고,
스피커가 많이 붙었으며, 음악의 방향성을 여러가지로 설정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시리의 기능과 와이파이 스피커에 스마트 스피커가 붙었는데 349USD (합치면 400에서 700 달러나 하는데도 불구하고)라는 애플스런 가격에 대한 설명이 인상적이었다.

이외에 애플펜슬이 20ms 라는 반응속도를 가진다고 하는데 한마디로 딜레이가 없다고 보면 된다.

새로운 MacOS High Sierra(대충 만듬)에서 사파리 기능이 크롬보다 빨라졌고, 전체화면에서 스플릿 뷰가 된다는 것, 새로운 파일 시스템을 개발함 APFS(애플파일시스템)을 만들었는데 파일복사 속도 등 성능이 좋아짐(시연에서는 5초정도 걸리던 복사 붙이기 기능이 1초도 안 걸림), VR콘텐츠 제작을 위한 지원 등의 소식이 있었다.

캐비레이크를 단 아이맥  4K, 5K와 맥북프로 제품 출시. 스타워즈 장면의 VR 시연 등.
시커먼(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인 듯) 8~18 Core Xeon Processor 128GB 메모리 아이맥 프로 제품 출시. 가격은 기본사양이 4999USD.

영상을 통해 보면 좋을 컨텐츠로는 Wingnut AR 시연이다. 90:10 부터

Wingnut AR 시연장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